"10년 연구 원천 배제?"..인문학자 540명 'HK+사업' 재검토 요구
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7-08-21 23:30:17 조회수 : 13
관련링크 : http://v.media.daum.net/v/20170821170255843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인문한국(HK)지원사업 관련 전국의 인문학 교수 540명이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ECC극장에서 열린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정기총회에서 성명을 내고 ‘HK 지원사업을 무력화시키는 인문한국 플러스(HK+) 지원사업의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다. 인문학계가 반발하는 이유는 기존의 HK 연구소들을 신규 ‘HK플러스’ 지원사업에선 일괄 배제하기로 한 정부 방침 때문이다. 2018.08.21.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인문학계가 기존 연구소의 참여를 배제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정부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에 대해 재검토를 촉구했다. 사업 강행 땐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나 감사원의 감사를 요구할 계획이다. 

인문한국연구소협의회는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ECC극장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는 전국 인문학 교수 등 540명이 이름을 올렸다.

'인문한국(HK) 지원사업'은 인문학 진흥을 위해 정부가 2007년부터 10년간 인문학 연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07년 이후 2012년까지 43개 연구소가 그동안 정부로부터 3684억원가량의 국고연구비를 지원받아 국.내외 학술지 논문 6308편을 게재하는 등 연구를 진행해왔다.

'HK+ 지원사업'은 올해로 10년째를 맞는 'HK 지원사업'의 후속 사업이다. 하지만 교육부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한 내용에 따라 기존 연구소들이 HK+ 지원사업에 신청할 수 없게 되자, HK교수와 HK연구교수 등이 반발하게 됐다.

김성민 인문학연구소협의회 비상대책위 위원장은 공동성명서에서 "HK+ 지원사업은 지난 10년 동안 국가 지원을 통해 구축한 기 선정 연구소들의 연구 인프라 전체를 철저히 배제한 채 신설 연구소만 지원하도록 기획됐다"며 "이미 최적의 기초인문학 연구 집단과 연구역량을 구축한 기존 43개 연구소를 배제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헌법에 보장된 기회균등의 측면에서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기존 연구소가 신청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기존 연구 인력들은 설 자리를 잃을 위기에 놓였다. 올 8월 현재 전국 43개 HK연구소에 참여하고 있는 인원은 HK교수 229명과 HK연구교수 193명, 일반연구원 427명 등 849명이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김성민(건국대 철학과) 인문한국연구소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ECC극장에서 열린 인문한국(HK)연구소협의회 정기총회에서 ‘HK 지원사업을 무력화시키는 인문한국 플러스(HK+) 지원사업의 재검토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인문학계가 반발하는 이유는 기존의 HK 연구소들을 신규 ‘HK플러스’ 지원사업에선 일괄 배제하기로 한 정부 방침 때문이다. 2018.08.21.pak7130@newsis.com

여기에 지원기간이 기존 10년에서 7년으로 줄었으며, 채용인원도 기존 '1억5000만원 당 HK교수 1명 채용'에서 '3억원 당 HK교수 1명 채용'으로 축소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년간 구축한 200여명의 기초인문학 연구자를 아무런 대책 없이 연구의 장에서 내 몰아 실직자로 만드는 것"이라며 "HK+ 지원사업은 HK 지원사업에 비해 훨씬 적은 수의 기초인문학 연구자를 고용하도록 설계돼 있다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고용정책에 역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그는 "지난 HK 지원사업에 대한 평가는 물론 향후 계획도 민주적인 절차를 따라 공론의 장에서 공개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며 "만일 HK 지원사업을 계승하지 않은 채 HK+ 지원사업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듯 이 사업에 대한 국회 차원에서의 국정조사와 감사원의 감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limj@newsis.com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