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니카라과 친정부 민병대 폭력, 대통령 부부 책임"
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8-08-21 11:28:04 조회수 : 11
국가 : 니카라과 언어 : 한국어 자료 : 정치
출처 : 헤럴드 경제
발행일 : 2018-07-31
원문링크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80731000755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백악관이 중미 니카라과의 반정부 시위대에 대한 인권 유린이 심각한 것과 관련해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과 부인인 로사리오 무리요 부통령에게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30일 성명을 통해 오르테가와 부통령이 친정부 민병대의 국민 학대 행위에 대한 궁극적인 책임이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은 또 가톨릭 주교단의 평화 중재 노력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니카라과 경찰청장을 포함한 3명의 니카라과 인사들에 대해 인권 남용과 부패 등의 잘못을 적용해 제재를 가했다면서 “이게 끝이 아니라, 앞으로 더 있을 수 있는 제재의 시작”이라고 경고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무고한 시위대를 대상으로 한 무력 진압 등에 대한 책임이 있는 관리와 가족들에 대해 비자 취소 또는 제한 등의 제재를 가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니카라과에서는 지난 4월 정부의 연금 축소 개혁안에 대한 반발 시위가 촉발해 경찰과 친정부 민병대가 강경 진압을 하자 대학생을 중심으로 시위가 확산하면서 소요사태가 3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다. 

니카라과 인권단체연합에 따르면 시위로 인한 사망자는 400명이 넘는다.

오르테가 정부는 미국을 포함한 멕시코, 캐나다 등 8개국으로 구성된 미주기구(OAS) 상임위원회가 소요사태의 진상 조사를 위해 제안한 특별위원회 구성안에 대해 ‘주권침해’라면서 강력하게 반발했다고 스페인 EFE통신이 전했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