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룰라 수감’ 동정표 몰리나…브라질 좌파 노동자당 지지율 선두
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8-04-30 13:16:31 조회수 : 90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정치
출처 : KBS뉴스
발행일 : 2018-04-25
원문링크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639676&ref=A

‘룰라 수감’ 동정표 몰리나…브라질 좌파 노동자당 지지율 선두 

브라질에서 '좌파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수감됐음에도 좌파 노동자당(PT)이 정당 지지율 선두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에 따르면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 노동자당은 20%로 1위를 차지했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이 속한 우파 브라질민주운동(MDB)이 4%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다른 정당들은 일제히 한 자릿수에 그쳤다.

다타폴랴의 조사에서 노동자당은 1999년 이래 가장 인기 있는 정당이다. 2013년 3월 조사 때는 지지율이 29%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부패 스캔들이 잇달아 터져 나오면서 노동자당의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였고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이 이뤄진 후인 2016년 12월에는 역대 최저 수준인 9%까지 추락했다.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가 바닥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면서 상대적으로 노동자당 지지율은 2017년 들어 서서히 상승하기 시작했다. 룰라 전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수감되자 동정표까지 몰리면서 노동자당 지지율이 예정 수준을 회복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에서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은 62%였다. 2016년 12월 조사 때 75%에 달했으나 노동자당이 상당 부분 흡수했다는 의미다.

노동자당은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과 2016년 지방선거 패배, 룰라 전 대통령 수감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1980년 창당 이래 최대 위기에 빠졌다. 오는 10월 선거에 당의 명운을 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브라질에서는 10월 7일 대선과 함께 주지사, 연방 상·하원 의원, 주 의원을 뽑는 선거가 동시에 시행된다.

대선과 주지사 선거는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10월 28일 결선투표가 치러진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