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건설사가 만든 1천440m 볼리비아 최장 다리 개통
작성자 : Latin America 작성일 : 2017-09-25 21:45:24 조회수 : 59
국가 : 벨리즈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7/09/25
원문링크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9/25/0200000000AKR20170925004400087.HTML?input=1195m

한국 건설사가 시공에 참여한 볼리비아 최장 다리가 개통됐다고 스페인 EFE 통신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전날 바네가스 교량 개통식에서 "4천990만 달러(약 566억 원)짜리 다리가 어떤 정치적 입장 차이도 고려되지 않은 채 완공됐다"고 밝혔다.

바네가스 교량의 길이는 1천440m로, 산타크루스 주 동부에 있는 그란데 강을 가로지른다.

이 교량은 볼리비아가 브라질, 칠레와 함께 추진 중인 4천700㎞ 길이의 남미 태평양∼대서양 횡단도로의 일부분이다.

볼리비아 고속도로 당국의 주관 아래 현대산업개발 등 한국 건설 관련 기업들이 참여해 35개월간에 걸쳐 교량을 완공했다.

교량 개통으로 차량이 수 분 만에 그란데 강을 건널 수 있게 됐다. 개통 전에는 위험한 부교 위를 건너는 바람에 최소 2시간이 걸렸었다.

산타크루스 주 오키나와 시에서 열린 개통식에는 야당 소속인 루벤 코스타스 산타크루스 주지사도 참석했다.

코스타스 주지사는 "북부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망은 산타크루스 주의 북부 지역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전체 볼리비아인들을 위한 진전의 벨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네가스 교량 개통식에 참석한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가운데) [EPA=연합뉴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