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상자료원, '2017 중남미 영화제' 개막
작성자 : Latin America 작성일 : 2017-09-07 10:01:05 조회수 : 13
국가 : 중남미 언어 : 한국어 자료 : 문화
출처 : 국민일보
발행일 : 2017/09/05
원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733154&code=61211411&cp=nv

한국영상자료원(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이 5일부터 10일까지 상암동 시네마테크KOFA에서  중남미 영화를 선보인다. 
 5일 오후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에서 개막된 '2017 중남미 영화제'에는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에콰도르, 멕시코, 파나마, 파라과이, 페루, 우루과이, 베네수엘라, 총 13개 중남미 국가의 주한 대사관이 참여했다. 
이번 영화제는 그동안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다양한 장르와 소재를 다룬 중남미 영화 13편을 감상할 수 있는 자리로 꾸며졌다. 프로그램을 위해 각국의 대사관에서 우수 자국 영화를 1편 씩 추천했다.  

 최종 상영 목록에는 드라마, 코미디는 물론 SF, 전기 영화 등이 포함되어 있어 중남미 국가에서 제작된 장르 영화들을 폭넓게 소개할 예정이다. 
영화제 개최를 축하하는 개막식에는 한국영상자료원 원장과 페루대사의 인사말에 이어 흥겨운 멕시코 전통 음악 연주인 마리아치 공연이 이어졌다. 
한국영상자료원 류재림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우리에게 낯설었던 중남미 영화를 감상 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이다. 영화를 통해 한국과 중남미 국가가 더욱 친밀해지는 계기라 될 것” 이라며 “좋은 영화를 제공해 준 각 대사관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터널', '잘못된 첫인상' 등 13편의 상영작 목록 및 자세한 상영일정은 영상자료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모든 상영작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개막작으로는 볼리비아 예시드 감독의 2016년 작 '잘못된 첫인상'이 상영되었다.  

5일 서울 상암동 한국영상자료원에서 개최된 ‘2017 중남미 영화제’ 개막식에서 류재림 한국영상자료원장과 참석한 각국대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멕시코 브루노 피게로아 피셔 대사, 우루과이 루이스 이리바르네 대사, 파나마 루벤 엘로이 아로세메나 발데스 대사, 파라과이 라울 실베로 대사, 한국영상자료원 류재림 원장, 칠레 페르난도 다누스 대사, 에콰도르 오스카 에레라 길버트 대사, 페루 하이메 포마레다 대사, 베네수엘라 야디라 이달고 대리 대사, 브라질 페르난도 데 안드라데 세라 대사, 콜롬비아 띠또 사울 삐니야 대사, 코스타리카 로돌코 솔라노 끼로스 대사.

 

한국영상자료원 류재림 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제 개최를 축하하는 개막식에서 멕시코 전통 음악 연주팀이 마리아치 공연을 펼치고 있다.

 

개막식에 참석한 중남미 각국 대사 및 관계자들이 행사 시작에 앞서 담소를 나누고 있다.

 

페루 대사와 인사를 나누는 류재림 원장

 

개막식에 참석한 관객들은 모처럼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중남미 국가의 흥겨운 문화를 느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관객들이 개막식 후 첫 상영작인 '잘못된 첫인상'을 감상하고 있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