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 달간 89명 사망 베네수엘라… 정권·검찰총장 갈등 ‘악화일로’
작성자 : Latin America 작성일 : 2017-07-07 11:04:12 조회수 : 73
국가 : 베네수엘라 언어 : 한국어 자료 : 사회
출처 : 서울신문
발행일 : 2017/07/05
원문링크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706015014

베네수엘라에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과 조기 대선 등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권에 비판적이라는 이유로 수사 선상에 오른 검찰총장이 대법원 청문에 출석을 거부하는 등 사태가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고 AFP통신 등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위헌적이며 불법 절차”  루이사 오르테가 디아스 베네수엘라 검찰총장이 4일(현지시간) 카라카스의 검찰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법원 청문에 출석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르테가 총장은 지난 4월부터 반정부 시위가 격화하자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추진 중인 제헌의회 구성을 통한 개헌 및 정부의 시위 강경 진압을 비판해 왔다. 카라카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위헌적이며 불법 절차” 
루이사 오르테가 디아스 베네수엘라 검찰총장이 4일(현지시간) 카라카스의 검찰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법원 청문에 출석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르테가 총장은 지난 4월부터 반정부 시위가 격화하자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추진 중인 제헌의회 구성을 통한 개헌 및 정부의 시위 강경 진압을 비판해 왔다.
카라카스 AFP 연합뉴스


루이사 오르테가 디아스(59) 검찰총장은 이날 자신의 불특정한 부정 행위가 밝혀질 경우 면책특권을 박탈할지를 결정하기 위한 대법원 청문에 출석을 거부했다. 오르테가 총장은 기자회견에서 “대법원에 의해 진행되는 위헌적이며 불법적인 나에 대한 법적 절차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겉으로는 그럴싸한 형식이지만 나의 비판을 침묵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정권을 비판했다. 

앞서 마두로 정부는 정권을 비판해 온 오르테가 총장에 대한 회계 감사 및 압수수색에 착수하는 등 사정의 칼날을 들이댔다. 오르테가 총장은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로 현 정권과 같은 좌파 성향이지만 지난 3월 말 대법원이 야권의 입법권을 대행하는 판결을 내리자 반대 목소리를 본격적으로 내기 시작했다. 지난 4월부터 반정부 시위가 격화하자 마두로 대통령이 추진 중인 제헌의회 구성을 통한 개헌 및 정부의 시위 강경 진압도 비판해 왔다. 검찰총장이 정권과 정면으로 맞서고 있는 가운데 대법원은 친정부 성향의 캐서린 해링턴을 검찰 부총장으로 임명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오르테가 총장의 후임을 대비하는 한편 오르테가 총장을 압박하기 위한 인사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베네수엘라 군사법원은 반정부 시위에 참가한 27명의 학생을 반란 혐의로 수감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사법 감시단체인 포로 페날의 소장이자 변호사인 알프레도 로메로는 “검찰이 학생들을 반란 선동, 군 자산 절도, 안전지역 침범 및 파괴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베네수엘라에서의 정치범은 433명으로 늘어났다. 
 

마두로 대통령이 오는 30일 개헌 의회 선거를 통해 권력을 장악하려고 하면서 반정부 시위와 군경의 폭력 진압은 격화되고 있다. 지난 4개월 동안 89명이 사망했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