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중앙은행 "침체국면 지나…1분기 1.12% 성장 전망"
작성자 : Latin America 작성일 : 2017-05-17 10:10:11 조회수 : 38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7-05-16
원문링크 :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7/05/16/0607000000AKR20170516005900094.HTML
원문요약 : 브라질 중앙은행 "침체국면 지나…1분기 1.12% 성장 전망"
농축산업 강세가 성장세 이끌 것으로 전망

브라질 중앙은행은 경제가 장기침체 국면을 지나 올해 1분기부터 본격적으로 성장세를 회복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중앙은행은 15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1분기 경제활동지수(IBC-Br)가 1.12% 성장했다고 밝혔다.

IBC-Br는 중앙은행이 서비스업·제조업·농축산업 등 3개 분야의 생산성을 기준으로 산출하는 예측지수로, IBGE가 발표하는 공식 성장률에 앞서 나온다.

분기별 IBC-Br가 성장세를 나타낸 것은 지난 2014년 4분기(0.21%) 이후 처음이다.

전월 대비 IBC-Br 성장률은 1월 0.36%, 2월 1.37%, 3월 마이너스 0.44%였다.

중앙은행은 주력 산업인 농축산업 강세가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농산물 수확량은 지난해보다 26% 증가한 2억3천300만t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앞서 엔히키 메이렐리스 재무장관은 경제 침체가 지난해 말로 끝나고 올해 1분기부터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메이렐리스 장관은 지난해 4분기 대비 올해 1분기 성장률을 0.7∼0.8%로 예상하면서 올해 연간으로는 3.1%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메이렐리스 장관은 경제 회복세가 예상보다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면서 "기업들은 투자 확대와 충분한 물량 확보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와 내년 브라질의 성장률을 각각 0.2%와 1.7%로 예상했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마이너스 3.8%에 이어 지난해에는 마이너스 3.6%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사상 최악의 침체국면이 이어졌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