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 혐의’ 룰라 vs ‘저승사자’ 모로…브라질 세기의 재판
작성자 : Latin America 작성일 : 2017-05-12 14:38:53 조회수 : 45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정치
출처 : 해럴드경제
발행일 : 05/11/2017
원문링크 :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511000181
원문요약 : ‘부패 혐의’ 룰라 vs ‘저승사자’ 모로…브라질 세기의 재판

-룰라 전 브라질 대통령 심문 위해 법원 출두 
-부패척결 국민판사 모로 판사와 첫 대면 
-혐의 인정되면 2018년 대선 사실상 불가능 



10일(현지시간) 루이스 이사니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이 자금세탁 혐의로 법원에 출두해 첫 심문을 받았다. 무죄를 주장하는 ‘좌파의 대부’ 룰라 전 대통령과 ‘부패척결 국민판사’ 세르지오 모로 연방판사의 첫 법정 대면이다. 브라질 국민이 가장 사랑하는 대통령과 판사의 대결. 전국민의 관심이 파라나 주 쿠리치바 시 연방법원에 쏠렸다.  

이날 조사가 진행된 법원 앞에는 룰라 지지자들과 반대자들 수천명이 뒤엉켜 충돌 긴장감을 높였다. 경찰병력이 투입된 가운데 룰라 지지자들은 노동자당을 상징하는 붉은색 옷을 입고 붉은 깃발을 흔들며 룰라 전 대통령을 응원했다. 반대자들은 “쿠리치바는 당신의 감옥행을 환영한다”는 팻말과 죄수복 차림의 룰라 전 대통령 캐리커쳐를 내보이며 강력수사를 촉구했다.
 

룰라 전 대통령은 지난해 3월 국영석유기업 ’페트로브라스‘의 고위직 인사 개입, 불법 자금 및 고급 아파트ㆍ별장 등 부동산 수수, 자산은닉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브라질 사법당국은 일명 ‘라바 자투(Lava Jato·세차용 고압분사기)’ 작전으로 불리는 페트로브라스 불법횡령사건을 3년에 걸쳐 진행해오고 있다. 그만큼 비리를 뿌리뽑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이 수사의 총괄자가 바로 모로 판사다. 그는 그동안 정·재계 부패스캔들을 전담하며 핵심인사를 구속하는 강경한 수사로 ‘부정부패 척결의 영웅’, ‘국민판사’로 추앙받고 있다.

비공개로 5시간에 걸쳐 진행된 이날은 룰라 전 대통령이 지난 2009년 상파울루 주 과루자 시에 있는 복층 아파트를 취득하는 과정에서 대형 건설업체 OAS로부터 뇌물을 받았는지에 대한 집중 신문이 진행됐다. 룰라 전 대통령은 아파트 취득과 관련해 어떠한 위법 행위도 저지르지 않았다며 연방검찰이 자신의 대선 출마를 막기 위해 죄를 덮어 씌운 것이라며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 언론들은 이번 심문을 타이탄 간 충돌이라며 생방송으로 내보냈다.전문가들은 이날 법원이 어떠한 결정도 내리진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만약 연방법원이 부패혐의를 인정하면 룰라 전 대통령의 2018년 대선 출마는 사실상 좌절된다. 그는 지난해 좌파와 노동당이 어려움을 겪자 대선출마를 공식화한 상태다. 전직 대통령임에도 신화적 존재로 국민적 지지를 받고 있는 룰라는 현재 대선 지지율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