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9-08-09 11:01:34 조회수 : 5
국가 : 푸에르토리코 언어 : 한국어 자료 : 정치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9-08-08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190808005351087?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상원 통과 못한 국무장관 지명자 대신 법무장관이 주지사 임무 승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전임 주지사의 '막말 채팅' 스캔들로 시작된 푸에르토리코의 혼돈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주지사가 거센 퇴진 여론에 밀려 중도 사임한 후 자리를 이어받은 국무장관 지명자도 대법원의 위헌 판결로 물러나게 되면서, 일주일 만에 세 번째 주지사가 나왔다.

7일(현지시간) 푸에르토리코 일간 엘누에보디아 등에 따르면 이날 푸에르토리코 대법원은 페드로 피에를루이시 국무장관 지명자의 주지사 취임이 헌법에 어긋난다고 밝혔다.

피에를루이시는 '막말 채팅' 폭로 이후 여론의 거센 퇴진 압박을 받다 사임한 리카르도 로세요 전 주지사의 잔여 임기를 채울 주지사 대행으로 지난 2일 취임했다.

 

대법원 판결로 주지사직에서 물러나게 된 피에를루이시(가운데)
대법원 판결로 주지사직에서 물러나게 된 피에를루이시(가운데)[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피에를루이시가 하원의 인준만 받은 채 취임하자 상원은 곧바로 취임의 정당성에 문제를 제기했고 이날 대법원은 상원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 결정에 따라 피에를루이시 주지사는 취임 5일 만에 주지사직을 내놓게 됐다.

이에 따라 주지사 대행 자리는 국무장관 다음 순위인 법무장관으로 넘어갔다.

이날 오후 취임한 완다 바스케스 법무장관은 로세요 전 주지사의 측근으로, 로세요 전 주지사 사임 직후 바스케스 장관의 주지사 대행 취임 가능성이 제기되자 푸에르토리코 시민들이 대규모 시위로 반대 의사를 표시한 바 있다.

결국 바스케스 장관이 주지사직을 맡게 되면서 반대 시위가 다시 한번 불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스케스 장관도 당시 주지사직에 관심이 없다고 말했기 때문에 주지사 대행으로 취임한 직후 국무장관을 지명해 주지사직을 신임 국무장관에게 넘겨줄 가능성도 있다.

지난달 탐사보도매체가 로세요 전 지사의 채팅 메시지를 폭로한 이후 이어진 푸에르토리코의 리더십 위기도 당분간 이어지게 됐다.

mihye@yna.co.kr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