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초고속인터넷 시대를 위한 통신법 개정안 발의
작성자 : 임두빈 작성일 : 2017-04-24 11:36:02 조회수 : 123

□ 배경

 

  ㅇ 2017년 1월 기준 브라질의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는 약 27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남.

    - 최근 10년간 급격히 증가했으며 가정용 인터넷의 39%가 초고속인터넷을 설치함.

 

  ㅇ 브라질 연방정부는 초고속인터넷망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1997년에 제정된 통신법 개정안을 발의함.

    - 통신사업자의 양허계약제를 연방정부 승인제로 변경해 더 유연하게 통신서비스 제공과 초고속인터넷 사업을 위한 투자가 가능하게 함.

 

□ 브라질의 초고속인터넷 이용 현황

 

  ㅇ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는 약 1000만 명 이상이 증가함.

    - 2015~2016년간의 브라질 경제위기에도 불구하고 전체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의 67%가 최근 5년 새 가입

    - IBGE(브라질 통계청)과 월드뱅크에 따르면 전체 인구 2억1000만 명 중 1억2000만 명이 인터넷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남.

 

브라질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

external_image

자료원: ANATEL(브라질 통신부)

 

  ㅇ ANATEL(브라질 통신부)에 따르면 지역별 초고속인터넷 이용률이 큰 차이를 보이고 있음.

    - 브라질 남동부는 100가정당 초고속인터넷 이용률이 53%인 반면, 북동부 지역은 17%밖에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남.

 

지역별 100가구당 초고속인터넷 이용률

 external_image

자료원: ANATEL(브라질 통신부)

 

□ 브라질 통신 시장과 관련 제도

 

  ㅇ 1997년 발표된 통신법에 따라 외국자본의 통신사업자가 양허계약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함.

    - 멕시코(Claro, NET), 스페인(Vivo), 이탈리아(Tim) 등의 외국자본 통신사업자가 서비스를 제공

 

통신 사업자별 유·무선 및 초고속인터넷망 보급현황 

기업명

국가

유선통신

무선통신

광대역망

Claro(América Móvil)

멕시코

26.64%

24.72%

-

Oi

브라질

34.21%

17.24%

23.99%

Vivo(Telefónica Brasil)

스페인

34.41%

30.26%

27.93%

TIM

이탈리아

-

25.81%

-

NET(América Móvil)

멕시코

-

-

31.51%

Outros

-

4,74%

1.97%

16.57%

 

자료원: ANATEL(브라질 통신부)

 

  ㅇ 브라질 통신장비 제조업체들 또한 대부분 높은 기술경쟁력을 갖춘 외국계 기업들의 투자 진출회사들임.

    - 스위스(Ericsson), 핀란드(Nokia), 일본(Furukawa) 등의 외국계 통신장비 제조업체들이 주요 시장을 점유 중

 

브라질 주요 통신장비 제조업체

 

기업명

국가

2016년 수익액(백만 달러)

Ericsson

스위스

2.096

Nokia

핀란드

1.612

Prysmian

이탈리아

502

Furukawa

일본

203

Juniper

미국

232

Ciena

미국

195

Padtec

브라질

72

자료원: Valor Economico

 

 

  ㅇ 2008년부터 브라질 연방정부는 초고속인터넷망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보임.

    - ANATEL(브라질 통신부)는 2025년까지 모든 공공 교육기관에 초고속인터넷을 무료로 공급하기 위한 정책을 발표함.

    - 2010년 PNBL(초고속인터넷 보급계획)을 발표하며 통신산업 관련기업들의 초고속인터넷망 인프라 투자 확대 노력을 권장함.

 

  ㅇ 기존 통신법(1997년)은 정부의 초고속인터넷망 투자확대 계획과는 달리 유선 통신망 보급을 우선시함.

    - 2013년부터 유선통신의 수요는 매년 감소세로 ANATEL(브라질 통신부)에서 설치한 공공전화의 30%는 무용지물인 것으로 나타남.

    - 브라질 유선통신의 34.4%, 무선통신의 18.6%를 차지하는 주요 통신사 OI는 650억 헤알의 부채로 인해 2016년 7월 법정관리 신청에 들어감.

 

  ㅇ 통신법(1997년)이 20년이 되는 해인 2016년 초고속인터넷망 확대를 주요 목적으로 수정안(Lei no.79/2016)이 발의됨.

    - 기존 양허계약을 체결한 통신사업자들은 재정적인 어려움에 처해도 기존 계약을 중단하지 못해 손해가 계속되는 등의 애로를 겪었으나, 이를 연방정부 승인제로 변경해 정부의 통신인프라(180억 헤알 규모)를 활용해 통신서비스를 보다 쉽게 제공할 수 있도록 내용을 수정함.

    - 수정안이 통과될 경우 통신사업자들은 보다 쉽게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이동통신 기지국멀티플렉서트랜스폰더 등의 통신장비 및 설비와 관련 부품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됨.

 

□ 시사점

 

  ㅇ 브라질은 한국의 우수한 IT, 전자제품 기술력에 대한 인지도가 큰 편으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통신장비 및 부품시장에 관심을 갖을 필요가 있음.

    - 통신법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광섬유통신 인프라 설비와 관련된 부품과 장비 등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됨.

 

  ㅇ 브라질 통신장비 시장에 관심있는 한국 기업들은 진출 프로세스뿐만 아니라 인증 관련 사항도 사전에 유의해야 함.

    - 통신장비와 관련 부품은 ANATEL(브라질 통신부)의 인증이 필수사항이며 화재 위험이 있는 전선류와 같은 제품은 INMETRO(산업품질도량형연구소)의 인증도 필요함.

 


주: 1달러 = 3.14헤알, 2017년 4월 15일 환율 기준 

자료원: ANATEL(브라질 통신부), Valor Economico, KOTRA 상파울루 무역관 보유자료 종합

 

http://news.kotra.or.kr/user/globalAllBbs/kotranews/album/2/globalBbsDataAllView.do?dataIdx=158135&column=&search=&searchAreaCd=&searchNationCd=&searchTradeCd=&searchStartDate=&searchEndDate=&searchCategoryIdxs=&searchIndustryCateIdx=&page=1&row=100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